로고

이전 이후
필립 그랑드리외: 영화언어의 재발견
우리의 결의를 다진 것은 아름다움이었으리라: 아다치 마사오의 초상
It May Be That Beauty Has Strengthened Our Resolve - Masao Adachi
감독_ 필립 그랑드리외
Philippe Grandrieux
France 2011 74min DCP color 장편 Experimental
Overview

이 작품은 일본의 영화감독 아다치 마사오에 바치는 헌사다. 수십 년 동안 타협을 거부한 채 적군파의 회원으로 활동하며 자신만의 길을 걸어온 괴짜 감독은 전위의 산 증인이자 전설이다.

Review

일본의 반체제 혁명운동가이자 시나리오 작가, 영화감독인 아다치 마사오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전기적 인물을 다룬 다큐멘터리와 달리 이 영화의 주제는 정치와 영화, 세상과 예술의 관계이다. 어둑한 오후, 그네를 밀어주는 아다치의 독백 나레이션으로 시작하는 영화는 그랑드리외의 여느 영화들처럼 이미지와 사운드의 실험적인 조합을 보여준다. 천국, 열망, 혁명, 이미지, 영화, 초현실주의, 사랑, 투쟁에 대한 아다치의 철학과 그랑드리외 자신의 나레이션, 아다치가 참여한 영화의 클립 등이 자유롭게 섞인다. 정치운동과 예술활동을 구분하지 않는 세계를 꿈꾸었던 아다치의 삶과 예술은 둘이 합일된 형태로 흘러왔다. 그랑드리외는 아다치의 편력(遍歷)을 통해 ‘예술가’로서 암시를 얻는다. 다큐멘터리의 소명인 정확한 기록에는 관심이 없다는 듯 카메라는 대상에 연연하지 않고 움직이고, 흐릿한 포커스로 주변을 훑는다. 혁명과 예술에 투신한 한 남자의 초상에 대한 이야기인 동시에 ‘아름다움’의 본성에 관한 대화록이다.(장병원)

CREDIT
  • DirectorPhilippe GRANDRIEUX
  • ScreenplayPhilippe GRANDRIEUX
  • ProducerAnnick LEMONNIER
  • CinematographyPhilippe GRANDRIEUX
  • EditorPhilippe GRANDRIEUX
  • MusicFerdinand GRANDRIEUX
  • SoundPhilippe GRANDRIEUX
CastADACHI Masao
DIRECTOR
필립 그랑드리외
Philippe GRANDRIEUX
1954년 출생. 그랑드리외의 초기 세 편의 장편 <음지>, <새로운 삶>, <호수>와 같이 이미지와 사운드, 서사구조에 대한 급진적인 탐험과도 같은 작품들을 연출했다. 2011년에 다큐멘터리 <우리의 결의를 다진 것은 아름다움이었으리라: 아다치 마사오의 초상>을 연출, 50여 곳의 영화제와 학교에서 상영되었다. 이외 연출작으로는 <화이트 에필렙시>, <위협> 등이 있으며 <밤임에도 불구하고>는 그의 가장 최근 연출작이다.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43길 56(양재동 3-4) 경원빌딩 2층 (06740)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닫기
티켓예매
예매확인
취소
나만의
시간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