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백 년 동안의 한국영화: 한국영화의 또 다른 원천 (20세기)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아 전주국제영화제,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영화진흥위원회와 한국영상자료원이 공동 주관하는 ‘백 년 동안의 한국영화’는 100년의 역사가 지나는 동안 충분히 조명받지 못했거나 이미 알려진 작품이더라도 재차 언급해야 마땅할, 영화사적으로 귀한 가치를 지니는 영화들을 상영한다. 상영작 가운데 가장 오래된 영화인 <지옥화>는 장르의 흥행사로 알려진 신상옥이 리얼리즘 지향의 감독이기도 했음을 증명하는 작품이며, 김수용의 <혈맥>은 오랫동안 묻혀 있었던 네오리얼리즘 계열의 걸작이다. <춘몽>은 유현목의 표현주의적 상상력이 만개했으나 당대에는 선정성 논란으로 빛이 바랬던 작품이며, <귀로>는 이만희라는 감독이 얼마나 현대적인 영화 어법의 선구자였는지를 시간의 흐름 속에서도 웅변한다. 이성구의 <장군의 수염>은 풍자 영화의 한 획을 그은 작품으로 기억할 만하며, 하길종의 <한네의 승천>은 자신의 작품세계를 채 펼치지 못했던 천재 감독의 지향점이 어디에 있었는지를 가늠하게 하는 문제작이다.
김기영의 <이어도>는 ‘하녀’ 시리즈에 가려 오랫동안 주목을 덜 받았던 김기영 세계의 결정판이며, 임권택의 <짝코>는 역사와 현실을 응시하는 한국적 리얼리즘이 무엇인지 역설한다. <나그네는 길에서도 쉬지 않는다>는 이장호의 작가적 무의식이 가닿은 심원한 영화적 진경을 보여주며, 배창호의 <꿈>은 당대에는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던, 한국영화 미학의 극점에 달한 작품이다. 박광수의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과 장선우의 <꽃잎>은 분단과 독재로 점철된 한국의 근현대사에 천착하면서도 독자적인 형식을 구축했던 코리안 뉴웨이브 세대를 대표하는 영화이다.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43길 56(양재동 3-4) 경원빌딩 2층 (06740)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닫기
티켓예매
예매확인
취소
나만의
시간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