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국제영화제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ENGLISH

전주시네마프로젝트 : 프로젝트 개요

전주시네마프로젝트 전주시네마프로젝트 프로젝트 개요

프로젝트 개요

2000년 전주국제영화제는 디지털 영화 제작이 만개할 미래 영화에 주목하며, “우리에게 비전을 주는, 미래 영화의 예고편”이 되리라는 확신으로 ‘디지털 삼인삼색’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출범 당시부터 디지털 영화의 가능성을 고민해 왔던 전주국제영화제는 디지털 기술을 도구 삼아 영화 미학의 지평을 넓히려 노력하는 전 세계 감독들과 소통하고 연대해 왔다. 그 결과 ‘디지털 삼인삼색’ 작품들은 베니스, 로카르노, 토론토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영되었다.

2006년 로카르노국제영화제에서는 그간의 ‘디지털 삼인삼색’ 프로젝트를 한자리에 모아 “디지털 아시아”라는 특별전을 개최하였고, 특히 2007년 프로젝트의 결과물인 <메모리즈>(페드로 코스타, 하룬 파로키, 유진 그린)는 로카르노영화제 국제경쟁부문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받는 쾌거를 이루었다. 2008년 프로젝트 중 마하마트 살레 하룬 감독의 <유산>은 두바이국제영화제 아시아-아프리카 단편경쟁부문에서 심사위원특별상을 받으며 전 세계 영화계에 ‘디지털 삼인삼색’의 존재와 가능성을 다시 한번 각인시켰다. 2011년에는 장-마리 스트라우브, 클레어 드니, 호세 루이스 게린 등 유럽 거장 감독 3인이 참여함으로써 명실공히 ‘디지털 삼인삼색’은 전 세계의 영화인들이 주목하는 프로젝트로 확고히 자리 잡게 되었다.

2014년은 ‘디지털 삼인삼색’의 새로운 방향과 비전을 설정하는 중요한 전환점으로 기록된다. 그간 단편 제작에만 머물렀던 제작방식을 장편으로 전환하였고, 명칭도 ‘전주시네마프로젝트’로 개칭하여 프로젝트의 장기적 방향설정을 시도했다. ‘디지털’의 개념이 퇴색한 지금 ‘디지털 삼인삼색’ 프로젝트가 함축하는 혁신의 방향을 새롭게 정비하되, 디지털이란 수식을 떼어내고 대신 ‘전주’라는 영화제의 색깔과 정체성을 전면에 내세웠다.

세계 여느 영화제에서도 유례를 찾기 힘든 자체 제작 프로젝트의 의의를 새기며, 장편제작 프로젝트로 전환한 이후 모험적 시도를 계속 이어나간다. ‘전주시네마프로젝트’는 제작하는 작품의 제작비 전액을 전주국제영화제에서 투자하고 제작, 배급을 책임지는 시스템으로 가동된다. 장기적으로는 전주국제영화제가 플랫폼 역할에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좋은 영화를 제작 생산하고 유통 배급하는 전일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우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